A media reporter, Mr. Kang was charged with spreading false information about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HQ Korea).

Three days ago, the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HQ Korea), Mr CJ Oh filed a complaint against the reporter, Mr. Kang, for publishing false information and spreading it through social media worldwide on the 8th of June at the Eastern branch of Seoul District Public Prosecutors’ Office. Mr CJ Oh is also consulting with the relevant authorities to institute legal proceedings against Mr. Kang for undermining the organisation by defaming the title of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HQ Korea) in false information on the Korean news.

According to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HQ Korea), Mr. Kang published a main article titled as “The former Secretary-General (C.J. Oh) of Korea Branch of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forged Dan certificates and was fined.” and the subtitle of its news as “He swindled 600 people out of 160 million won by receiving fees for selling forged Dan certificates was revealed”. This was published in the society section of Sisa news around 4 PM on the declaration date of the court dispute between Mr. Choi and Mr CJ Oh. He also purposely published a second article on the 11th of June which is 3 days after the first article titled “’Our news-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related news is spreading rapidly through SNS” explaining that the translation of the news by Ms Jasmine Choi who is part of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based out of England has been spread significantly around the world on Facebook.

SISA news published false information and spread it through social media worldwide

SISA news published false information and spread it through social media worldwide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HQ Korea) also claimed that the contents that were on the news are untrue and the claim that the one hundred sixty million won which was alleged to be have been embezzled since 2002 is preposterous. Mr CJ Oh never embezzled money and no such charge has ever been laid against him.

Ms Jasmine Choi, who translated and distributed the news in English is the daughter of Mr Choi Jung Hwa (who is the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based out of England). Mr Choi is the individual who is in dispute with Mr Cj Oh.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HQ Korea) said that “it is the most vicious behavior that we have ever experienced” and is going to proceed with legal action against her through an international investigating agency as well.

False accusation - English version of the article published in ITF (England based) website

False accusation – English version of the article published in ITF (England based) website

Additionally, the Secretary General, Mr Trevor Nicholls, of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that operates out of England seemed complicit in this action and will also be part of a civil and criminal litigation after the requested investigation from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HQ Korea).

Mr. Choi Jung Hwa who is involved in this false report is running the British website (www.internationaltaekwondofederation.org) that is operated with his partner Mr Trevor Nichols from England under the same name of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of South Korea. They have constructed their website in a way that when searching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using Korean portal search engines such as Naver, this site is shown as the official site in Korea. This site posted the false report on the main page of their website and made many Taekwon-Do practitioners from all around the world abhor Mr CJ Oh.

Moreover,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HQ Korea) is going to take a legal action against Mr. Choi for violating the relevant laws in Korea on this matter and will file complaints against the people who purposely spread this false article on SNS such as Facebook, Daum and other social media sites.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HQ Korea) will release a statement in 4 different languages and is able to file complaints against Mr. Choi and his partners who consistently lied and falsely accused them regarding this issue. ITF HQ Korea argued that the contents of the three million won sentencing from the South Korean court is what they were waiting for and when compared to all the previous legal outcomes from the entire case that were instigated by Mr. Choi, Mr Choi and his partners are now punishable for their illegal behavior in bringing these false claims to court.

Based on the legal standing of the International Taekwon-Do Federation (HQ Korea) in Korea, this organization will invite other Taekwon-Do professionals from around the world to be part of this body and will spare Taekwon-Do practitioners from being subjected to the corrupt practices of other organisations.

Korean version of the Moosin article:
“국제태권도연맹” 허위사실 유포기사쓴 언론사 기자 강모씨 고소파문

13일 국제태권도연맹 (총재 오창진)은 총재의 이름으로 지난 8일 인터넷 뉴스 언론 시사뉴스 의 강모 기자를 허위사실을 기사화여 전세계에 파장을 일으켰다며 관련법 위반혐의로 서울 동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하였다. 또한 국제태권도연맹의 명칭을 국내뉴스에 함부로 사용하며 허위 사실을 국제태권도연맹의 모습처럼보여 업무가 마비되었다며 이에 관련기관과 상의하여 법적 절차도 검토중이다.

국제태권도연맹에 따르면 지난 8일 연맹 총재 오창진과의 법정분쟁에 있는 최모씨 (토론토거주2008 간첩자수)와의 선고일 오후 4시경 갑자기 인터넷 언론사인 “시사뉴스” 사회면에

“단독” 국제태권도연맹 한국지부 前간부 단증위조 “벌금형” 이라는 기사와 부제목 “위조단증팔아 600여명으로부터 받은 수수료 등 1억6천여만원 편취사실드러나” 라는 부제목으로 메인화면에 띄었으며

그후 3일뒤 6월11일 고의적으로 두 번째 기사인

“본보 국제태권도 관련보도 SNS타고 빠르게 확산” 이라는 제목으로 캐나다에 거주하고 있는 jsmine choi 국제태권도연맹 회원이 번역해서 올린 페이스북내용이 전세계로 일파만파 퍼진다며 기사를 올렸다.

위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2002년부터 횡령했다는 1억6천만원은 또 무엇인지 황당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으며 돈을 횡령한사실도 없고 검찰에 기소 당한적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또 두 번째 기사를 영어로 번역하여 허위사실을 유통시킨 쟈스민 최 라는 여자는 국제태권도연맹 확인결과 한국의 국제태권도연맹본부와 법적다툼이 있는 2008자수간첩 최모씨의 딸로 드러났다. 국제태권도연맹은 쟈스민 최 또한 국제수사 기관에 접수후 대리인을 통해 법적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런 악의적 저질행위는 그동안 어디에서도 볼수 없었던 악질들의 역대급 최고저질 행위라고 본지에 밝혔다.

또한 이 허위기사 내용에 등장한 공범으로 보이는 영국에서 운영하는 영국자체 국제태권도연맹
(대표: Trevor Nicholls 트레브 니콜스)
또한 국제수사기관에 접수후 유럽현지 ITF연맹 회원국의 관계자를 해당국에 대리인으로 선임하여 민 형사상의 법적처리를 진행한다.

이 허위기사와 연루된 최씨또한 본인이 영국에서 동업자(대표: Trevor Nicholls 트레브 니콜스)와 운영하는 사이트를 이용하여
(www.internationaltaekwondofederation.org) 대한민국내 국제태권도연맹 본부와 동일한 명칭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 포털사이트에 마치 한국에서 활동하며 서비스 하는것처럼 신청자작성으로 검색엔진에 등록한후 이번 허위기사또한 메인페이지에 등재하는등 국내는 물론 전세계 태권도인들의 울분을 사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국제태권도 연맹은 최씨또한 대한민국내 에서 관련법규위반혐의로 법적처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국내또한 이 허위기사와 관련된 관련자로서 이기사를 고의로 페이스북, 다음 아고라 등에 퍼나른 관계자들도 법적처리 예정이다.

국제태권도연맹은 자세한 사항을 곧 4개국어로 성명서를 통해 발표할예정이며 이번일과 더불어 그동안 있었던 수사기관의 기록을 토대로 항상 이런식으로 거짓말을 하고 누명을 씌워오던 최씨와 대한민국에서 그와 함께 그동안 지속적으로 거짓고소를 한 관계자들을 엄중히 법적처리 할수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대한민국 법정에서 300만원의 벌금 판결의 판결문 내용은 국제태권도연맹 헤드쿼터가 기다려 오던 내용이며 그동안 최씨의 사주로 벌어진 여러개의 고소건의 모든 법적 결과물들과 비교 종합해 보면 최씨와 그 관계자들의 불법 업무행위를 처벌할수 있다는 전망이다.

앞으로 국제태권도연맹 은 한국에서의 법적기반을 토대로 태권도 종주국 헤드쿼터로서의 전문 행정운영을 전세계 각분야 태권도수련 전문인들과 함께 할것이며 전세계인들이 더 이상 업자들의 손에 놀아나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추가로 최모씨는 대한민국 국제태권도연맹 본부에서 2004부터 2010 년까지 오창진 총재와 함께 동업으로 일했던자 라고 밝혔으며 앞으로 태권도 종주국 대한민국의 배경을 이용하여 국제태권도연맹 본부 행세를 하는 자가 있으면 한국본부로 꼭 문의확인 바란다고 전했다.

Link to the article published in Korean media: http://hantoday.net/news/view.php?no=12321